[한국어린이교육신문 육아리뷰] 우리 아이가 먹는 이유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만드는 노하우
[한국어린이교육신문 육아리뷰] 우리 아이가 먹는 이유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만드는 노하우
  • 오세준
  • 승인 2019.01.08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어린이교육신문 = 오세준 기자] 아이에게 처음 이유식을 만들어줄 땐 조심스러운 것들이 많다. 이유식에 새로운 재료를 넣었다가 알레르기가 생기지 않을지 걱정된다. 월령에 따라 어떤 이유식 재료를 추가하면 좋을까? 오늘 소개하는 가이드를 참고해 이유식 만들기에 활용해 보자.

사진 ⓒ 픽사베이
사진 ⓒ 픽사베이

◆ 이유식 시작 시기, 너무 빨라도 늦어도 안 된다.

생후 6개월 전에는 꼭 필요한 약이나 영양제 등을 제외하고 완전 모유 수유를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생후 6개월이 지나면 모유만으로는 성장에 필요한 영양분을 충분히 보충하기 어려워져 고기, 채소 등 다양한 음식 재료를 섭취해야 한다. 분유를 먹는 아이들은 4~6개월부터 이유식을 시작하면 된다. 이 시기에는 유치가 자라 재료를 씹을 수 있고 전분과 당질의 분해 능력이 생겨 소화를 거뜬히 할 수 있다.

식품 알레르기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서라도 생후 4~6개월에는 반드시 이유식을 시작해야 한다. 너무 빨리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도, 늦게 시작하는 것도 알레르기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사진 ⓒ 프리큐레이션
사진 ⓒ 프리큐레이션

◇ 이유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만드는 꿀팁

① 이유식 시작은 쌀미음

이유식 시작은 '쌀미음'이 좋다. 쌀은 알레르기 반응이 적으며, 맛이 담백하고 부드러워 첫 재료로 적합하다. 찹쌀도 식이 섬유가 풍부해 장의 연동운동을 돕고 변비를 해소하는 데 효과적이다. 대략 티스푼 하나 정도의 쌀을 갈아서 끓여주면 되는데, 시중의 쌀가루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이 시기 이유식은 반드시 숟가락으로 주어야 한다. 이유식은 영양 보충뿐 아니라 아이가 재료를 맛보고 씹어 삼키는 과정을 연습하는 목적도 있기 때문에 젖병에 담아서 주지 않도록 한다.

 

소고기는 매일 먹이자.

빨리 추가해야 할 재료는 소고기다. 소고기는 4-6개월에 쌀미음 다음으로 바로 추가할 수 있는 재료이며, 매일 주어야 한다. 고기 육수를 내어 주는 경우가 있는데,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 고깃 덩어리를 다져서 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초기 이유식을 체에 걸러서 주는 부모가 많은데 체에 거르다 보면 고기까지 대부분 걸러져서 못 먹이게 되는 경우가 많다. 생후 4개월에 이유식을 시작한다면 체에 걸러도 괜찮지만 생후 5개월 이후에 시작한다면 체에 거를 필요 없이 곱게 갈아 그대로 먹이면 된다.

 

달걀흰자는 돌 이후에 추가하자.

만 6개월 이후에 달걀 노른자도 먹여볼 수 있다. 달걀 흰자는 알레르기 반응이 잘 올 수 있어서 돌 이후에 먹이는 것을 권한다. 달걀을 삶아서 노른자만 으깨어 이유식에 넣어주자.

사진 ⓒ 프리큐레이션
사진 ⓒ 프리큐레이션

④ 한 가지 재료를 먹인 후 다음 재료로

한 재료당 4-5일 정도 먹여보고 난 후 다른 재료로 바꾸거나 추가해 주자. 음식 알레르기는 어떤 음식을 처음 먹어본 그 날 바로 나타날 수 있지만 2-3일 후에 나타날 수도 있다. 이것저것 한꺼번에 추가하면 어떤 것이 원인인지 알 수가 없기 때문에 한 가지 음식을 4-5일 정도 먹여보고 먹는 기간 동안 이상이 없었다면 다음 음식으로 넘어가자.

채소 중에서는 브로콜리, 감자, 고구마 등을 먼저 사용하는 것이 좋다. 시금치나 청경채와 같은 초록색 잎채소는 너무 빨리 먹였을 때 알레르기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만 7개월 이후에 먹이는 것이 좋다. 그리고 당근같이 딱딱한 채소는 먹여도 흡수가 안 되는 경우가 많다. 당근은 만 7개월 이후에 천천히 먹이고 이유식에 넣기 전에 일단 푹 삶아서 흐물흐물하게 한 다음 다른 재료와 섞어서 먹이는 것을 권한다.

 

⑤ 생선은 만 9개월 이후, 흰 살 생선부터 천천히

만 9개월이 지나면 흰 살 생선을 먹여볼 수 있다. 가시가 들어가지 않게 조심히 살을 발라서 이유식에 넣어주면 된다. 간이 되지 않은 생선을 사용하고 흰 살 생선 외에 등푸른생선 등은 돌 이후에 먹인다. 참치, 연어와 같이 크기가 큰 생선은 자주 먹이지 말자.

 

Tip 이유식을 먹이다가 음식 알레르기 발생했을 땐?

음식 알레르기가 발생했다면 바로 그 음식은 중단해야 한다. 다만 알레르기가 한 번 있었다고 해서 그 음식을 평생 못 먹는 건 아니다. 2~3개월 후에 다시 먹이면 괜찮은 경우도 많으니 잠시 중단했다가 나중에 천천히 먹여보자.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 288 (대륭포스트타워1차) 1212
  • 대표전화 : 02-6933-0780
  • 팩스 : 02-6933-07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민구
  • 법인명 : (주)지움미디어 l ZIUMMEDIA
  • 제호 : 한국어린이교육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5102
  • 등록일 : 2018-04-09
  • 발행일 : 2018-04-09
  • 발행인 : 류성우
  • 편집인 : 이혁호
  • 한국어린이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국어린이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edia@ziumgroup.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