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生] 학교 밖 청소년? 학교 밖 아티스트!가 되다
[교육 生] 학교 밖 청소년? 학교 밖 아티스트!가 되다
  • 이효원
  • 승인 2019.01.04 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해 지속 성장하는 '학교 밖 유유자적' 전개

[한국어린이교육신문=이효원 기자] 공익법인 GKL사회공헌재단과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는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인 ‘2018 GKL사회공헌재단과 함께하는 <학교 밖 유유자적>을 전개해왔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다양하고 창의적인 문화예술의 경험을 제공해 수동적으로 보고 즐기는 것에서 나아가 창작의 즐거움과 완성의 기쁨을 느끼기 위해 기획됐다. 

이 '유유자적유람단' 활동으로 연극, 뮤지컬, 전시 등 학교 밖 청소년들이 직접 즐기고 싶은 문화예술 체험과 '유유자적아티스트' 활동으로 사진, 팟캐스트, 단편영화, 다큐 등 4개의 미디어제작 프로젝트에 자신들을 둘러싼 환경 속에서 느껴지는 감정들을 표현해왔다.

학생들은 긴 제작과정을 거치면서 마음처럼 되지 않는 것에 좌절을 하기도 하고 서로 갈등이 일어나기도 했지만, 그 과정을 이겨냄으로써 '부적응'이라는 꼬리표에서 벗어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었다. 연말에는 학교 밖 청소년들의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선보이는 '유유자적박람회(12월 1~2일)'를 개최해 성취감도 맛봤다. 

이 프로젝트에 참가한 김경희 청소년은 "혼자가 아니라 여럿이라서 힘들었지만, 또 혼자가 아니라 여럿이라서 할 수 있었던 거 같다. 여러 사람들이 모여 하나의 결과물을 만드는 것의 중요성을 깊게 깨달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학교 밖 유유자적>은 2019년 GKL사회공헌재단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혁신 공모사업에도 선정되어 2년 연속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문화예술 사업을 지속할 수 있게 되었다. 2019년에도 사회적·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유유자적(悠悠自適) 할 수 있는 기회가 더욱 많아지길 기대해 본다.

한편, <학교 밖 유유자적>의 활동 결과자료집은 청소년미디어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볼 수 있다.

 

이효원
이효원

우리는 어린이들 속에서 미(美)를 발견하고 행복을 느낄 수 있습니다.
어린이들에게서 이 지상에서 천국의 그림자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