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n번방 운영자, '갓갓' 붙잡혀…
최초 n번방 운영자, '갓갓' 붙잡혀…
  • 김수연
  • 승인 2020.05.11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어린이뉴스 = 김수연 인턴기자]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운영자 '갓갓'이 붙잡히면서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이 사건 주범은 모두 검거됐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A(24씨)를 닉네임 '갓갓'으로 특정해 지난 9일 소환 조사하던 중 자백을 받고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11일 밝혔다. '갓갓'이 운영한 'n번방'은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 착취물 공유방의 시초격으로 이의 연장선상으로 '박사방'이 만들어졌다.

경찰은 텔레그램 성범죄 사건에 대한 국민 분노가 들끓자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한 지 하루 뒤인 3월 25일 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출범했다. 하지만 유독 '갓갓' 수사는 상대적으로 더디게 진행되었다.

경찰청으로부터 '갓갓' 수사를 배당받은 경북청은 일찌감치 '갓갓'의 인터넷 프로토콜(IP)을 특정해 추적했으나 차명·도명 등이 많은 인터넷 공간의 특성상 해당 IP가 실제 범인의 것인지 확인하는 작업에 시간이 오래 걸렸다. 경찰은 주범을 모두 검거한 후에도 'n번방' 등의 유료 회원, 성 착취물 소지자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한편, 특별수사본부는 최근까지 디지털 성범죄 517건과 관련된 430명을 검거해 70명을 구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