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제9회 어린이 안전대상 평가 '국무총리상' 수상
광주 북구, 제9회 어린이 안전대상 평가 '국무총리상' 수상
  • 오세준
  • 승인 2019.12.0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행정안전부가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제9회 어린이 안전대상' 평가에서 광주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상을 수상한다라고 2일 밝혔다.

'어린이 안전대상'은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창의적인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기초자치단체를 발굴하고자 마련됐다.

북구는 올해 '2019년 어린이 안전정책'을 수립하고 ▴어린이・학부모 행정참여 ▴안전제도 개선 ▴안전인프라 구축 ▴안전문화 기반조성 등 4대 분야 20개 과제를 중점 추진했다.

먼저 학교, 교육청, 북부경찰서, 안전모니터단, 자율방재단 등 민관 협력을 통해 어린이 안전대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촘촘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에 노력했다.

또한, 관내 초등학생 22명으로 구성된 제1기 어린이안전기자단을 운영해 각종 안전훈련 참관, 아이디어 제시 등 어린이 눈높이로 본 안전에 관한 신선한 의견을 구정에 반영했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63%가 보행 중 발생하고 발생원인의 55%가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임을 감안해 대로변에 위치한 28개 초등학교 신입생 2845명에게 '지켜줘요' 가방안전망토를 보급해 어린이들의 등・하교 시 보행안전을 확보하고 운전자들의 안전운전 의식을 제고했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국무총리상 수상으로 어린이가 행복한 안전도시로서의 우수성이 전국에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앞으로도 지역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어린이와 주민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북구 만들기에 구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북구는 관내 어린이집, 유치원, 공원 등 인근에 CCTV(폐쇄회로 TV) 623대를 설치해 어린이 안전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유치원생, 초등학생,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광주시 CCTV(폐쇄회로 TV)통합관제센터를 견학하고 어린이 교통공원 안전교육 체험을 실시해 안전문화 확산에도 기여했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