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술표준원, 어린이용 완구 등 '납·카드뮴' 검출… 17개 제품 리콜
국가기술표준원, 어린이용 완구 등 '납·카드뮴' 검출… 17개 제품 리콜
  • 오세준
  • 승인 2019.11.2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군가기술표준원
사진 ⓒ 군가기술표준원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어린이용 완구·의류와 피겨, 구체관절인형 등 6개 품목 369개 제품에 대해 10∼11월 안전성 조사를 시행한 결과 17개 제품이 유해물질 함유량 등에서 법정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돼 수거 등의 명령(리콜) 조치를 했다고 28일 밝혔다.

코미하우스의 '삼국시대 문화유산 발굴체험-신라' 모델은 기준치 대비 납 함유량은 5.0∼182.8배, 카드뮴 함유량은 3.7배 초과했다.

해락유한책임회사의 '씨프렌즈 헤어핀'은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함유량이 기준치보다 2.1∼241.7배 많았고 납과 카드뮴 함유량도 각각 기준치를 1.6배, 1.1∼21.3배 초과했다. 유성모자의 '백호황호모자'는 기준치보다 납 함유량이 1.5배, 폼알데하이드 함유량이 1.1∼1.5배 많았다.

월드스타토이의 '구체관절시리즈(26 비비안)'은 기준치 대비 납 함유량이 3.5∼20.6배, 카드뮴 함유량이 9천150.7배에 달했다. 우토판매㈜의 '마루인형3종 홈파티놀이'는 납 함유량이 기준치를 1.5배,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6.3∼300.4배 초과했다.

특히, ㈜미니토의 'MT-ANIMAL'은 기준치보다 37.4 배 많은 납이 검출됐다. 이외에도 국표원은 안전기준에는 적합했으나 국가통합인증마크(KC마크), 제조년월 등의 표시 의무를 위반한 56개 제품에 대해 개선 조치를 권고했다.

국표원은 리콜 명령을 내린 17개 제품의 판매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29일자로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 및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 제품 정보를 공개했다. 또 제품 안전의 국제공조를 위해 해당 제품 정보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글로벌리콜포털(globalrecalls.oecd.org)에 등록했다.

한편, 전국 유통매장과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관련 정보를 등록하고 소비자·시민단체 및 품목별 관련 부처와 연계해 리콜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계속 감시·조치할 예정이다.

국표원은 수거되지 않은 리콜 제품이 발견되면 국민신문고나 한국제품안전관리원(☎ 02-1833-4010)으로 신고하고 리콜제품을 사용 중인 소비자는 제조·수입·판매사업자에게 수리·교환·환불 등의 조치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