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역사·어린이집 '실내공기질 특별점검' 실시
서울시, 지하역사·어린이집 '실내공기질 특별점검' 실시
  • 오세준
  • 승인 2019.11.2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서울시
사진 ⓒ 서울시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서울시가 12월부터 3월 사이 지하역사와 어린이집 등 다중이용시설 624곳 실내공기질 특별점검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지하역사와 지하도 상가 338개소와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 산후조리원, 의료기관 등 건강취약계층 이용시설 286개소 등 총 624개소다. 시·구 담당공무원 합동 또는 개별점검으로 진행된다.

이번 특별점검 땐 법적의무사항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위법사항을 적발하는 방식의 점검이 아닌, 실제 쾌적한 실내 공기질 유지를 위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기정화설비가 적정하게 가동되는지,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매뉴얼을 구비하고 있는지 등을 꼼꼼히 확인한다. 관리상태가 열악한 시설에 대해서는 오염도 검사도 의뢰한다.

특히, 실내공기질 유지기준을 초과한 다중이용시설에는 과태료뿐만 아니라 시설개선명령(행정처분)이 병과된다.

윤재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고농도 미세먼지 시즌을 맞아 시민 생활과 밀접한 지하역사, 지하도상가 등에 대한 실내공기질 관리실태를 철저히 점검해 시민건강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중이용시설 시설주 또는 관리자분들께서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실내공기질 관리에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