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어린이병원,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 장전' 제정
서울시어린이병원,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 장전' 제정
  • 오세준
  • 승인 2019.10.04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세울시어린이병원장
사진 ⓒ 세울시어린이병원장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서울시 어린이병원이 장애 어린이가 차별받지 않고 치료받을 권리 등 7개 권리를 담은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 장전'을 제정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시 어린이병원은 '의료 서비스 헌장', '아동 권리헌장'을 자체 규정으로 두어 운영해오긴 했지만 장애 어린이 환자에 대한 별도 권리 장전을 만든 건 처음이다.

1948년 시립보건병원으로 발족된 서울시 어린이병원은 유기아를 포함한 국내 유일의 신체적, 정신적 중증장애 어린이 전문 재활 공공병원으로, 내원 환자의 80% 이상이 장애 어린이다.

이번 장애어린이 환자 권리장전에는 △생명 존엄성은 누구에게나 동일하다 △누구나 장애 어린이를 보살피는 가족이 될 수 있다 △장애 어린이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개입한다 △병원과 의료진은 환자를 진료함에 있어 최선을 다해야한다 △장애 어린이들은 최신 의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진료와 치료를 받아야한다 △환자 치료 중 가치 충돌 시 생명윤리 선택권을 제시한다 △장애 어린이들이 적극적인 사회 복귀를 통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그 가족과 지역사회 연계 등을 지원 한다 등 7개 사항이 담겨있다.

김재복 서울시어린이병원장은 “많은 시민들이 더 따뜻한 시선으로 우리 아이들을 바라보고 응원해 줄 수 있으면 한다”며 “우리 직원들도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각오로 의료행위에 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 어린이병원은 이번 권리장전을 대내외에 선언하고, 모든 의료진이 입원부터 퇴원까지 모든 의료 과정에서 내원 환자의 건강과 인권을 위한 가치 기준으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