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페인트에서 납 기준치 1천배 이상 검출
국내 페인트에서 납 기준치 1천배 이상 검출
  • 오세준
  • 승인 2019.10.02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픽사베이
사진 ⓒ 픽사베이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국내 페인트 제품에서 어린이에게 유해한 납 성분이 1천배 이상 검출됐다.

현행 환경관련법에 따르면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은 어린이 제품에 사용하는 페인트의 납 성분의 함량을 90ppm 이하로 규제하고 있고, '환경보건법'은 납의 중량을 0.06% 이하로 제한하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최근 노동환경건강연구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판매중인 18개 페인트 중 11개 제품에서 납이 검출됐다.

특히, 이 가운데 5개 제품에서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이 규정하고 있는 안전기준 90ppm 이상의 납이 검출됐고, 4개 제품에서는 안전기준을 1,000배, 환경보건법의 중량기준 0.06%를 200배 이상 초과한 납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A사의 광명단 페인트에서는 어린이 안전기준 90ppm의 1,888배인 169,929ppm, 환경보건기준 0.06%의 283배인 17.0%의 납이 검출됐고, B사의 유성페인트에서는 132,965ppm(1,477배), 환경보건기준의 221배(13.3%)의 납 검출이 확인됐다.

아울러 C사의 유성페인트 2종에서는 각각 12만7,687ppm(1,418배), 환경보건기준의 213배(12.8%), 13만2,065ppm(1,467배) 환경중량기준의 221배(13.2%)의 납이 검출됐으며, D사의 프라이머 페인트에서도 975ppm(10.8배)의 납이 검출됐다.

이들 페인트 기업들은 2016년 환경부와 '페인트 유해화학물질 사용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통해 6가크롬화합물, 납, 카드뮴을 페인트에 사용하지 않고, 대체물질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기업들이다.

하지만, 환경부와 페인트 기업들이 맺은 자발적 협약은 유명무실하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는 셈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납 중독은 세계 질병 부담률 중 약 0.6%를 차지한다. 어릴 때 납에 노출되면 지능이 낮아져 정신 지체 장애가 발생할 위험이 높기 때문에 납 중독을 공식 질병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유엔환경계획(UNEP)은 페인트 내 납 함량을 90ppm 이하로 제한하고 있고, 미국, 일본, 중국, 필리핀, 인도 등도 페인트 내 납 함량을 90ppm 이하로 제한하고 있다.

신창현 의원은 “납은 발암물질과 동일한 중금속 유해물질”이라며 “정부가 규제를 조속히 마련하고, 허용기준을 초과하는 제품들이 어린이 용품과 시설에 사용되지 않도록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며 법 강화를 주문했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