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어린이들과 20대 1 이벤트 매치' 열어
이승윤, '어린이들과 20대 1 이벤트 매치' 열어
  • 오세준
  • 승인 2019.09.25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로드FC
사진 ⓒ 로드FC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2010년 ROAD FC 1회 대회에 출전했던 개그맨 이승윤(42)이 WFSO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를 맞아 어린이 20명과 20대1로 하는 이벤트 대결을 펼친다.

이는 종합격투기의 대중화와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남겨주고자 ROAD FC에서 기획했고, 평소 아이들을 좋아하는 이승윤도 흔쾌히 수락했다.

이승윤의 이벤트 경기는 다음달 12일 명지전문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되는 제 5회 WFSO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 및 제 3회 ROAD FC 주짓수 대회에서 진행된다.

WFSO 세계종합격투기 대축제와 ROAD FC 주짓수 대회는 ROAD FC와 WFSO (세계격투스포츠협회)가 함께 종합격투기 대중화를 위해 개최하는 대회다. ROAD FC는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 '겁 없는 녀석들' 등으로 우리나라에서 꺼져가는 종합격투기의 불씨를 살리고, 우리나라 최초로 일본 도쿄, 중국 북경, 상해 등 해외 진출에 성공하기도 한 격투 브랜드다.

종합격투기 대축제는 2016년에 시작해 이번 대회로 5회, 주짓수 대회는 2018년에 시작돼 3회째를 맞이했다. 첫 번째 주짓수 대회에서는 허경환이 출전하며 화제가 됐고, 2회 대회 때는 김보성과 꿈나무들의 10대 1 대결이 이벤트로 진행, 꿈나무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올해는 이승윤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승윤은 사회 환원을 위한 ROAD FC 사랑 나눔 프로젝트의 8번째 이벤트로 20명의 어린이들과 20대 1 대결을 해 유소년이 승리할 시 2000장의 연탄을 기부할 예정이다.

이승윤은 ROAD FC 前 대표인 WFSO 정문홍 회장과 10년 전 사제지간, 현재는 형제 같은 끈끈한 관계로 ROAD FC의 기부, 봉사 프로젝트에 항상 참여했고, 이번에도 그 뜻을 함께 하기로 했다.

이승윤은 "격투기 선수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을까, 대중들에게 볼썽사납지 않을까 잠시 머뭇거렸지만,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즐거운 추억을 남기고 싶다'는 생각이 더 크게 들었다. 좋은 마음으로 하는 것이니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WFSO 정문홍 회장은 "(이)승윤이와는 1회 대회 때부터 서로 힘들 때 돕고 의지하고 살았다. 윤형빈, 김보성 그리고 부대표님인 박상민 형도 ROAD FC를 물심양면으로 서포트하는 든든한 지원군이다. 종합격투기의 대중화와 ROAD FC의 봉사, 기부 행사에 항상 참여해주는 이분들에게 항상 감사할 따름이다. 앞으로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ROAD FC는 한국에만 약 700여 개의 협회 체육관이 활동하고 있고, 전세계에 지부를 두고 있는 세계 격투스포츠협회에서 인증하는 글로벌 격투 단체이다. 대회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벤트, 봉사활동으로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고 있다

한편, ROAD FC는 11월9일 여수 진남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6을 개최, 권아솔이 샤밀 자프로브와 대결한다. 12월14일에는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굽네몰 ROAD FC 057이 열린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