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사내 어린이집, 직원 육아 부담 걱정 덜어준다
엔씨소프트 사내 어린이집, 직원 육아 부담 걱정 덜어준다
  • 오세준
  • 승인 2019.06.2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엔씨소프트
사진 ⓒ 엔씨소프트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지난 2013년 판교 사옥에 개원한 엔씨소프트 어린이집은 병원과 체육관 시설을 포함해 500여평 규모다.

어린이집은 엔씨소프트가 직접 운영하고 있다.

국가에서 제공하는 기본 교육 과정뿐만 아니라 영어와 중국어 등 외국어를 경험할 수 있는 커리큘럼을 사내 전담 부서에서 직접 기획ㆍ개발해 질적 수준도 높다는 평가다. 또 국제표준화기구(ISO) 국제 인증 2종(교육 관리 및 운영 시스템 분야, 외국어 놀이수업 교육 과정)을 획득했다. 이는 영유아 교육기관 중 ISO 국제 인증 2종을 동시에 받은 첫 사례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린 아이를 둔 직원들이 육아에 대한 부담을 덜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높은 수준의 어린이집 환경을 꾸준히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어린이집은 지난 2015년에는 보건복지부 산하 어린이집 평가인증에서 100점 만점을 받았고, 이후 등급 평가로 바뀐 2018년 재인증에서도 가장 높은 A등급을 받았다. 평가 기준인 보육과정, 보육환경, 운영관리, 건강/안전, 교직원 등 모든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