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어린이 인공혈관 등 '희귀질환 의료기기' 국가서 공급
식약처, 어린이 인공혈관 등 '희귀질환 의료기기' 국가서 공급
  • 오세준
  • 승인 2019.06.1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희귀·난치질환자 등의 치료 기회 확대를 위한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 국가 공급체계 구축’을 주요 골자로 하는 '의료기기법 시행규칙'을 12일 개정했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으로 희귀·난치질환자 등의 치료에 긴급히 필요한 희소·긴급도입이 필요한 의료기기가 시장성 부족 등의 이유로 국내에 제조·수입되지 않는 경우에 식약처가 직접 수입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 따라 어린이용 인공혈관 등과 같이 희소·긴급도입 필요 의료기기의 부족으로 인하여 치료기회를 받지 못하는 환자의 건강권이 강화됐다.

또한, 식약처는 ▲의료기기의 제조·수입·사용 과정에서 이물 발생 시 보고 체계 마련 ▲수입의료기기의 위해 우려 발생 시 해외 제조소 실사 근거 마련 등 의료기기의 안전관리를 강화했다.

식약처는 "희소·의료기기의 국가 공급체계 마련과 의료기기 안전관리 강화를 통해 국민의 건강권이 강화될 것이다. 앞으로도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의료기기 사용 환경 조성을 위해 합리적인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