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어린이보험 판매수익 소아암 환아 후원
신한생명, 어린이보험 판매수익 소아암 환아 후원
  • 오세준
  • 승인 2019.06.1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신한은행
사진 ⓒ 신한생명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신한생명은 백혈병 및 소아암으로 치료중인 환아들을 위해 전년도 판매한 어린이보험의 월납초회보험료 1%를 후원기금으로 조성하여 후원금 약 830만원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신한생명은 지난 11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생명 본점 22층 강당에서 원경민 신한생명 홍보본부장, 천진욱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사무총장 등 1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된 후원금은 백혈병과 소아암으로 치료 중인 아이들에게 완치의욕을 고취시키고, 완치된 아이들에게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기념행사를 진행하는데 쓰일 계획이다.

서울·수도권 지역 병원과 환아 부모회 등 7개 단체를 대상으로 환아 및 가족을 포함하여 800여명이 이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어린이들의 밝은 미래를 응원하기 위해 이와 같은 후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아이들이 병을 치료하고 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나눔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생명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어린이보험 판매수익의 일부분을 치료기금으로 조성하여 환아 가족의 생활비, 사회적응 프로그램, 직접 치료비 등으로 후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어린이보험 판매수익과 끝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소아암 등 난치병 어린이들을 위해 후원된 누적금액은 약 11억7,200여만원이며, 1,000여명의 환아를 지원했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