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여름철 식중독 발생 위험 경고..."음식물 조리 및 보관에 각별한 주의"
식약처, 여름철 식중독 발생 위험 경고..."음식물 조리 및 보관에 각별한 주의"
  • 오세준
  • 승인 2019.06.05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텅 ⓒ 식약처
포스텅 ⓒ 식약처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일찍 찾아온 더위로 병원성대장균 등 식중독 발생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음식물의 조리·보관·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의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해 본 결과, 연간 평균 113건(전체 563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식중독 환자의 평균 40%가 이 기간에 발생한 것이다.

고온·다습해 식중독 균이 활동하기 좋은 계절인 여름철에 병원성 대장균이 가장 많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캠필로박터 제주니·살모넬라·장염비브리오 등 순으로 발생했다.

또한,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은 배추겉절이·샐러드 등 채소류 관리 부주의로 발생했다. 캠필로박터 제주니균에 의한 식중독은 삼계탕·채소류 등의 교차오염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은 오염된 계란이나 김밥 등 복합조리식품이 주요 원인이었으며, 장염비브리오균 식중독은 연안 해수에서 증식하는 세균에 오염된 어패류 섭취를 통해 발생했다.

이에 식약처는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한 식중독 발생 예방 요령을 다음과 같이 안내했다.

먼저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100ppm)에 5분간 담가 소독한 후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씻어 바로 섭취할 것을 권장했다. 바로 섭취 하지 않을 경우에는 실온에 방치하지 말고 반드시 냉장(10℃ 이하) 보관해야 한다고 전했다.

특히, 냉장시설이 구비돼 있지 않은 피서지·캠핑장 등에서는 아이스박스 등을 준비해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육류는 7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하고 달걀은 생으로 먹는 것을 피해야 하며, 어패류는 흐르는 물에 세척한 후 중심온도 8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 조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음식물 취급과 섭취에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여름철 식중독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또 식중독예방 3대 요령인 ‘손 씻기·익혀 먹기·끓여 먹기’의 생활 속 실천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식중독 예측 지도(poisonmap.mfds.go.kr)를 방문하면 지역별 식중독 주의 사항 등을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