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국공립 어린이집 8곳 확충 시행
충주시, 국공립 어린이집 8곳 확충 시행
  • 오세준
  • 승인 2019.06.0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충주시
사진 ⓒ 충주시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충북 충주시는 민간 어린이집 8곳을 국공립으로 전환해 내년 3월 개원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민간 어린이집 2곳, 신축과 기존 공동주택 어린이집 각 3곳 등 8개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기로 하고 6~7월 중 신청을 받기로 했다.

민간 어린이집 국공립 전환 사업은 시가 민간 어린이집을 장기 무상 임차한 뒤 종사자 인건비 등을 직접 지급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현 민간 운영자는 전환 후 5년 동안 원장 지위를 유지할 수 있다.

운영 중인 아파트 관리동 내 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면 시설 개선비를 1억1000만원까지 지원하기로 했으며 국공립 전환을 희망하는 민간 어린이집도 2억1000만원까지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할 방침이다.

국공립어린이집은 시간 연장 보육이 가능해 늦은 시간까지 눈치 보지 않고 아이를 맡길 수 있다. 특히, 보육교사들에게 안정적인 근무환경을 제공, 보육의 질도 높일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영유아보육법 개정에 따라 오는 9월부터 50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은 의무적으로 국공립 어린이집을 설치해야 한다. 시는 2022년까지 국공립 어린이집을 50곳으로 늘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주 지역 133개 어린이집 중 국공립은 9개다. 올해 민간 어린이집 8곳을 국공립으로 전환하면 이 지역 국공립어린이집은 17곳으로 늘게 된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