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큰손'은...엄마·아빠 아닌 '할아버지·할머니'
어린이날 '큰손'은...엄마·아빠 아닌 '할아버지·할머니'
  • 오세준
  • 승인 2019.04.2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어린이날 '큰손'은 엄마나 아빠보다 할아버지·할머니인 것으로 조사됐다. 어버이날 선물은 아들 보다는 딸이나 며느리가 주로 준비했다.

BC카드는 지난해 4∼5월 온라인 몰에서 어린이날, 어버이날 선물을 구매한 고객 1만7000여명의 결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어린이날 선물 구매 고객군은 부모가 단연 89%를 차지하면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그에 반해 할아버지와 할머니(7%), 삼촌·이모(4%) 비중은 한 자리 수에 불과했다.

그러나 1인당 이용금액은 할아버지·할머니가 6만8000원으로 부모(4만9000원)보다 1만9000원 정도 더 많이 쓴 것으로 나타나 손주를 위해 지갑을 아낌없이 열었다.

인기 선물은 역시 캐릭터 장난감, 블록, 인형 등 완구류(49%)였다. 의류(11%), 간식(9%), 공연·여행(6%) 등의 선물도 적지 않았다.

특히, 어린이날 선물 구매 날짜는 주로 열흘 전쯤인 4월 24일에서 사흘 전인 5월 2일 사이 이었으며 이 기간 결제 건수는 전체의 절반인 57%를 차지했다.

어버이날 선물은 주로 여성(71%)이 구매했다. 연령별로는 30대(45%), 40대(25%), 20대(19%) 순이었다.

온라인 몰에서 인기 있는 어버이날 선물은 카네이션 등 꽃(36%)과 기념물품(21%), 장식품(17%) 등이었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