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베란다 안전사고 10건 중 4건이 10세 미만 어린이 피해
한국소비자원, 베란다 안전사고 10건 중 4건이 10세 미만 어린이 피해
  • 오세준
  • 승인 2019.04.1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한국소비자원
사진 ⓒ 한국소비자원

[어린이뉴스=오세준 기자] 베란다 공간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10건 중 4건이 10세 미만 어린이 피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베란다 관련 위해 사례가 총 1천158건에 달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걸음마를 막 시작해 아직 균형 감각이 완전히 발달하지 않았고 위험환경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 만 1∼3세 어린이가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

2016년에는 363건, 2017년 404건, 2018년 391건이었다. 연령대별로 분석하면 10세 미만이 43.6%로 가장 많았다. 또 이 중에서도 만 1∼3세의 걸음마 연령대가 65.9%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10세 미만 어린이들은 주로 베란다 유리문에 손가락이 끼이거나 바닥에 미끄러지면서 넘어져 사고를 당했다.

유리문으로 인한 사고가 40.3%로 가장 많았고 타일이나 바닥재로 인한 사고는 22.6%였다. 10세 미만 아이들은 특히 다른 연령대보다 머리나 얼굴을 많이 다쳤다.

10세 이상 연령대에서는 베란다 사고로 머리나 얼굴을 다친 경우가 35.3%였지만 10세 미만은 66.7%나 됐다.

10세 미만 아이들은 사고로 열상(58.1%)이나 타박상(17.1%) 등을 입었고 난간 밖으로 추락(14건)하거나 문에 끼여 손가락이 절단(5건)되는 등 피해가 큰 사례도 있었다.

소비자원은 베란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난간의 높이나 간격을 확인하고 어린이가 열 수 없도록 잠금장치를 설치하는 한편 밟고 올라설 수 있는 의자나 상자 등을 두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오세준
오세준

아이를 키우는 부모에게 유익한 정보를 줄 수 있는 정직한 글을 쓸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